news & event

NEWS & EVENTS

SCM 모델로 외주 생산·재고관리 효율화 높인 엠텍비젼
2005-06-21   |   Hit : 1069
팹리스 업체인 엠텍비젼(대표 이성민)은 향후 XML기반의 데이터 전송 시스템을 구축, 팹리스 업체의 SCM 모델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. 엠텍비젼은 외주업체를 통해 생산하는 제품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30~40종에 이르는 제품의 재고 관리를 효율화하기 위해 SCM 전문업체인 자이오넥스의 생산계획솔루션인 `T3PLAN'과 협업적 재고보충(CPFR) 모듈인 `T3SiNC'를 적용했다. 지난 4월 시스템 구축을 완료한 엠텍비젼은 현재 외주 업체로부터 하루에 한번씩 제품 공정 현황에 대한 정보와 불량률 등 품질 정보를 전달받아 관리하고 있다. 또 수작업으로 진행하던 재고 파악 업무도 자동화했다. 이를 계기로 엠텍비젼은 IT시스템 운영 및 관리를 위한 정보전략팀을 구성하는 등 IT시스템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. 엠텍비젼은 2단계 SCM 프로젝트로 SPM을 도입, 협력업체들이 엠텍비젼의 웹사이트에서 생산계획 및 발주 정보 등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. 또 SCM을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전사적자원관리(ERP)시스템과 SCM의 데이터를 연계하는 작업을 진행중이다. 이를 위해 엠텍비젼은 기존 재무ㆍ회계 전문 ERP 대신 생산ㆍ영업 업무까지도 지원할 수 있는 영림원의 ERP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. 엠텍비젼 정숭모 부사장은 "향후 공급자관계관리(SRM), 업무프로세스관리(BPM)등을 추가로 도입한다는 계획 아래 현 시스템의 적극적인 활용에 주력하고 있다"고 말했다.
이전글 : '대·중소기업 IT혁신전략' 콘퍼런스
다음글 : [공지사항]자이오넥스 사무실 이전
목록